김천시, 신종코로나 대비 새해 읍면동 순방 전면 취소
상태바
김천시, 신종코로나 대비 새해 읍면동 순방 전면 취소
  • 김천시민뉴스
  • 승인 2020.02.0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 신종코로나 확산 예방

김천시(시장 김충섭)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올해 새해 읍면동 순방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김천시는 매년 읍면동 주민들에게 주요사업과 시정 정책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열린 행정 추진을 위해 새해 읍면동 순방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순방은 지난달 7 농소면과 남면을 시작으로 1월말까지 순조롭게 진행해왔으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하여 2월부터 예정된 일정은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시정 추진의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시에서 주관하는 행사를 자제하고 신종코로나의 지역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2. 8 개최 예정이었던 정월대보름 행사를 취소한 으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비하여 비상방역대책반을 편성․운영하고 김천의료원과 제일병원을 선별 진료소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또한 마스 114,000개를 긴급히 구입하여 75 이상 노약자, 저소득층, 사회복지시설 등에 배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