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코로나19 극복-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김천시, 코로나19 극복-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업무협약 체결
  • 김천시민뉴스
  • 승인 2020.03.2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일부터 최고 5천만원 대출, 8개 은행을 통해 5년간 이자차액 3% 지원

 김천시(시장 김충섭) 3 27 경북신용보증재단 관내 8 금융기관(국민은행, 기업은행, 김천농협, 농협은행, 대구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확대에 따른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지원하여 지역 서민 경제를 활성화 시키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써  4 2일부터는 관내 소상공인은 5천만원 한도까지, 5년동안 3% 이자차액을 보전받게 된다. 또한, 시민들은 확대된 8 금융기관을 통해 사업을 신청할 있게 되어, 접수 지연으로 인한 불편이 다소 해소되는 특례보증사업을 원활히 처리할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확대되는 사업 기준으로 인한 보증재원 조기 소진을 대비하여 금번 1 추경 , 현재 100억원 보증규모를 500억원대로 상향 조정하고, 보증수수료 사항도 한시적 지원을 위해 관련 기준을 검토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 확대로 소상공인 경영 안정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코로나 19 여파에 따른 지역 경기침체 2 피해를 막기 위해 특례보증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는 2018년부터 매년 사업비를 출연하여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8년은 216명에게 40억원을, 2019년은 324명에게 60억원을, 2020 현재는 281명에게 54억원 규모의 보증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